꿈을 설계하고
꿈을 짓겠습니다.

종현건축이 생각하는 가장 큰 가치, 그것은 꿈입니다.

> 고객문의 > 업계뉴스 업계뉴스

제목 믿었던 '대·대·광·세'마저… 수도권-지방 분양시장 양극화↑
첨부파일 [0004289486_001_20190905170007237.jpg] 작성일 2019-09-06 조회수 31


믿었던 '대·대·광·세'마저… 수도권-지방 분양시장 양극화↑


9월 전국 HSSI 전망치 67.4
전월대비 2.5p 하락 석달째 60선
세종, 21.8p 하락한 78.2 기록
광주도 11.9p 하락… 집값 1.1%↓
강원·제주, 예상분양률 50~60%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이 구체화되면서 그나마 지방 분양 침체 속에서 시장을 견인해 온 대·대·광(대전,대구,광주)와 세종마저 얼어붙고 있다. 특히 대구와 광주는 분양 시장 뿐 아니라 집값까지 최근 흔들리고 있고 반면 서울 집값은 반등세에 오르고 있어 수도권과 지방의 양극화만 계속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올해 9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는 67.4로 전월대비 2.5포인트 하락했다. 전망치는 3개월째 60선을 지속하고 있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연구실장은 "기타지방의 분양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그간 분양시장 흐름을 견인해왔던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 전망치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이 예고되며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말했다.

■정부 규제로 대대광세 관망세 확대

지역별로 보면 서울(81.2), 인천(82.0), 대구(82.3), 대전(80.0)은 80선을 유지하고, 그 외 지역은 50~70선을 기록했다. 5월부터 전망치 90~100선을 유지해오던 세종(78.2)은 21.8포인트 하락하며 70선을 기록했다. 서울(81.2) 역시 9.7포인트 하락하며 4월부터 유지해오던 90선이 무너졌다. 지방광역시 중에서는 광주(65.3, 11.9↓)의 하락세가 가장 두드러졌다. 다만 대구(82.3, 2.8p↓)와 대전(80.0, 5.7p↓)은 전월수준을 유지했다. 일부 지방광역시가 새롭게 규제지역에 포함되고 직접적인 가격규제가 검토되면서 사업자들의 관망세가 확대된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중견업체의 서울(70.0), 세종(50.0), 대전(50.0), 대구(66.6), 광주(25.0)에 대한 전망치가 전월대비 15~60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대형업체는 전월과 유사한 수준으로 전망해, 중견업체를 중심으로 정부 규제로 인해 입을 타격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자금조달 리스크에 대한 대응방안이 미약한 중견업체를 중심으로 규제 영향이 크게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최근 분양가가 크게 오른 것도 한몫했다. HUG의 지난해 6월과 올해 6월 이들 광역시 분양가격 자료를 보면 대구는 1년 새 분양가격이 13.5% 올랐고 대전은 17%, 광주는 19.8% 올랐다.

최근엔 대구와 광주 집값까지 흔들리고 있다. 한국감정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 1주차까지 누적으로 광주광역시 아파트값은 1.1% 하락했고, 수성구가 규제로 묶인 대구광역시도 0.9% 하락했다. 그나마 대전광역시만이 2% 올랐다.

■준공후 미분양 미분양 증가 우려

분양물량의 경우 10월로 예정돼 있는 분양가상한제 시행 전에 분양하려는 움직임으로, 9월 전망치 102.2를 기록했다. 전월대비 16.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미분양에 대한 우려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미분양 전망치의 경우 전월대비 2.6포인트 상승하면서 이달 96.5를 기록했다. 일반 분양분의 준공후미분양이 증가하고 있어 당분간은 미분양 위험이 지속될 전망이다.

9월 전국 예상분양률은 73.0%로 전월대비 4.3%포인트 소폭 상승했으나, 광주·전라권과 대구·부산·경상권만 전월 수준을 유지하고 전 지역에서 하락했다.

서울(83.3%)은 80%대의 예상분양률을 유지하고 있으나 나머지 지역은 50~70% 수준이다. 강원권(52.2%)과 제주권(60.8%)은 수개월째 50~6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편 8월 HSSI 실적치(68.3)는 전월대비 1.2포인트 하락하며 6개월째 60선을 횡보하고 있다. 기준선(100)을 상회하는 지역이 없는 가운데, 서울과 주요 지방광역시의 분양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기타지방의 경우 전 지역이 40~70선으로 기준선을 크게 하회하고 있으며, 특히 강원지역(42.1) 실적치는 4개월째 40선을 기록하며 회복의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